권세준 2011.12.21 10:20 전체공개

김목인 - 그가 들판에 나간건

그가 들판에 나간 건 마음이 어지러워서였는데
머리가 지끈지끈 아팠지.
풀과 하늘과 바람이 있었지만
노래는 떠오르지 않았고.
도시에서는 그래도 제법 이름이 알려져 있었는데
어느 날 벽에 가로막혔고,
글과 노래야 쓸 수는 있었지만
마음은 아니라고 말하고.
그러나 그 때에도 새들은 노래하고 있었지.
들판에서는 사람들이 흩어져 일을 하고 있었고
모두 다 아름다워 보였지.
그의 마음과 주머니 속 수첩만이 뭔가를 기다리고 있었고,
그러나 그 때에도 인생은 계속되고 있었고
그리고 그 때에도 새들은 노래하고 있었지
저녁이 다시 찾아왔고
가만히 방에 누워,
창 밖을 차츰 물들이는 어둠을 바라보다,
삶의 귀퉁이 한쪽을 적어보다 어느새 잠들었나.
인생이 여행일 때
모든 건 여행기로 변하고
남겨도 되고 그냥 가도 되는.
그의 노래와 주머니 속 수첩만이
뭔가를 기다리고 있었고,
그러나 그 때에도
새들은 노래하고 있었지

0

0

댓글0

    댓글 더보기

    삭제 하시겠습니까? 취소 삭제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