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WORLD

yu sung님의 싸이홈

알림

료마 전 대하 드라마 - 사카모토 료마 -

2010年 NHK大河ドラマ
龍馬伝 
坂本 龍馬(
天保
6年
11月15日
1836年
1月3日
)-
慶応
3年
11月15日
1867年
12月10日
))は、
日本
近世
末期に活動した
武士
土佐郷士
に生まれ、
脱藩
したのち、
倒幕
および
明治維新
に影響を与えた
幕末の志士
である
사카모토 료마
드라마 신센구미에선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지만 비중이 그다지 크지는 않다
대신 2010년 NHK드라마 (후쿠야마 마사하루 주연)료마전이 방영중이라 짬을내 단독으로 소개 하겠다
시바 료타로의 소설<료마가 간다>로 유명한 막부 말기 일본의 풍운아 사카모토 료마. 그는 격변기 짧은 기간의 치열한 활약을 통해, 일본이 도쿠가와 막부체제를 종식시키고 일왕 중심의 중앙집권적 메이지 유신의 근대 국가로 재탄생 하는 길을 여는데 기여했다. 이에 따라 그는 일본에서 국민적 영웅으로 널리 추앙 받기도 한다.
일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이기는 하지만 소설에서는 어디까지나 그를 미화시킨 것이고 시대의 사기꾼에 협박꾼이라는 설이 더 강하다. 1866년 1월 21일 료마의 주선으로 교토에서 사이고 다카모리와 쵸우슈번의 기도 다카요시가 회담한 끝에 사츠마번과 쵸우슈번의 동맹, 이른바 삿쵸우(薩長)동맹이 이루어졌다. 이 동맹이 료마의 큰 업적으로 꼽히기도 하지만, 료마가 처음부터 사츠마번의 지시에 따라 동맹을 추진했다는 설도 있어 그의 기여도를 두고 논란의 여지가 남는다. 1864년 쵸우슈번이 후원하는 존왕파 사무라이들이 교토로 진격했지만 막부 연합군에 패했다. 이후 쵸우슈번은 든든한 재정을 바탕으로 군사력 근대화에 주력했고, 료마가 주선한 사츠마번과의 동맹도 이런 맥락에서 이루어졌다. 삿쵸우동맹은 일종의 상호방위조약, 즉 막부가 어느 한 쪽을 공격하면 서로 지원하는 동맹이자 사실상 막부 타도 동맹이기도 했다.
사마모토 료마는 일본에서 ‘근대 일본의 길을 연’ 국민적 영웅으로 평가 받지만 이에 따라 그에 관한 과장된 이야기도 적지 않다. 그가 검술의 달인이었다는 이야기는 근거가 불분명하며(그는 권총을 선호했다), 허풍이 심한 성격이라는 주위 사람의 증언이 있고, 유달리 돈을 밝혔다는 평가도 있으며 엽색 행각도 심한 편이었다. 삿초우 동맹, 가메야마샤추 설립, 대정봉환을 비롯한 정국 구상 등을 전적으로 료마의 독창적인 업적으로 보기는 힘들다는 주장도 있다.
사카모토 료마 입욕제 ㅡ,.ㅡ;
저 얼굴이 이 인물로 변신 하다니 너무 하신거지
인물을 미화 시키더니 캐릭터 미화까지 ㅡ,.ㅡ
新選組の知名度をぐんとあげた、池田屋事件の碑です。
以前はパチンコ屋さんだったのですけど、今は空き店舗になっているようでした。
坂本竜馬寓居の跡が。現在は「酢屋」というお店になっています
ここで、高瀬川をちょっと離れて大通り(河原町通り)へ。
京阪交通社の前に、坂本竜馬・中岡慎太郎遭難の地がありました。2人が襲われた「近江屋」の跡です。竜馬はここで命を落としました。
寺田屋。
ここは伏見にある船宿で、幕末の2つの大きな事件の舞台となっています。
ひとつは「寺田屋騒動」と言われる、薩摩人の同士討ち。
倒幕を計る過激派(尊攘派)の薩摩藩士たちが、薩摩の事実上の指導者(藩主の父)の命によって粛清された事件です。
↓事件のあった部屋。今はお土産がおかれていたりして、なんだか平和です。
↓尊攘派を主導した有馬新七が、討手のひとりを押さえつけ「自分ごと刺せ!」と言って命を落とした場所。刀は2人の身体を貫いて、襖に刺さったとか。
余談ですが、かつて大河ドラマ「翔ぶが如く」で有馬を演じた内藤剛志の迫真の演技はすごかった。「篤姫」では的場浩司が演じていますね。
そして寺田屋もうひとつの事件が、幕府による坂本竜馬襲撃事件。こちらの事件のほうが有名ですね。
竜馬を捕縛しようと、幕府の追っ手が寺田屋の周辺に集結。竜馬の恋人・お竜が、風呂に入っているときに表の異変に気付いて、裸で二階の竜馬の元に駆け上がって急を知らせた、という話です。
↓お竜さんの入っていたというお風呂もありました。
사카모토 료마와 관련된 사건 중
테라다야사건
1864년 7월 막부의 명령으로 사츠마번과 쵸우슈번 일당들을 검거하기 위해 교토의 테라다야에서 신센구미의 습격을 받은 적이 있다.
그곳에 있던 료마와 동료들은 료마의 여자 오료가 아래층에서 목욕을 하던중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그에게 알려 2층에서 뛰어내려 그 자리를 모면했다는 설이 있다
오우미야 사건
1867년 12월 10일 료마는 나가오카 신타로와 함께 교토의 가와라마치(河原町) 오우미야(近江屋) 2층에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괴한들의 습격을 받았다. 료마는 머리에 칼을 맞아 사망하고 나가오카는 중상을 입고 이틀 뒤 사망했다. 당시 나이 31세. 괴한들의 정체는 신센구미라는 설과 막부가 교토의 치안유지를 위해 결성한 미마와리구미(見廻組)라는 설이 있다. 어느 경우든 막부 상층부의 지시에 따른 암살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료마전에 의하면 그가 북도일진류의 검술을 익혀 고향인 토사번에서의 도장에서도 그 검술이 뛰어나다고 하는데 알려진바와 달리 실제로는 그가 검술로서 이긴 것은 단 한번뿐이라는 설도 있다. 그리고 그는 검 대신 항상 두자루의 총을 지니고 다녔으며 그 조차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채 암살당하고 만다 (- 멍청하긴 -)

댓글 0

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