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WORLD

거성김태훈님의 싸이홈

알림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18) - VMware + 비쥬얼스튜디오 '08

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18) - VMware + 비쥬얼스튜디오 '08
기술적인 내용과 가벼운 글이 연달아 올라갑니다. 먼저 기술적인 내용부터 갈까요.
원문링크: 비쥬얼 스튜디오 '08로 VMware 혹사시키기.
현재 여행중이라 내 개발용 컴퓨터를 사용할 수가 없다. 하지만 맥북이 있잖은가? 지금이 실험 하나 해보기에는 딱 좋을 거 같다. 지금 내 장비 구성은 이렇다.
VMWare Fusion
Windows XP SP2, fully patched
Microsoft Visual Studio 2008 Express Edition
윈도우용 VM에는 메모리 1기가를 배정했다. 윈도우 시원시원하게 돌아가고, 프로그램 돌릴 공간도 충분하다. 이건 이전에도 적은 내용이지만 내 글에 달리는 답글을 보건데 윈도우 쓰는 분들 중 맥을 써볼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신 것 같아 다시 한번 정리해볼까 한다.
맥북이 스펙은 좀 딸리는 편이지만 그래도 윈도우는 정말로 잘 돌아간다. 물론 메모리를 4기가로 업글했다는 중요한 차이점은 있지만, 그래도 일반적인 윈도우 프로그램 돌리는건 문제도 아니다. (게임 돌리시겠다? 맥북에선 꿈도 꾸지 마시길.)
화면을 최대한 써먹기 위해 -12인치 맥북에선 정말 중요한 문제다 - 난 윈도우를 풀스크린으로 띄워둔다. 물론 그렇게 해도 spaces 쓰는 데는 아무 문제없다.
Visual Studio 2008 Express 를 설치하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 셋업 도중 VS08은 라이브러리를 상당부분 다시 만드는데 이 과정에서 윈도우를 100% 점유한다. 따라서 전력 질주가 맥북에 주는 영향을 살펴보기에는 딱 좋다. 내 맥북에서 compile이 최대로 돌아가는 동안 CPU 사용율은 50%를 일정하게 유지했다. 사파리 등의 맥 프로그램을 띄워도 특별히 속도 저하는 느끼지 못했다.
VS08을 다 설치하고 실행까지 쉽게 끝냈다. 간단한 브라우저 기반 프로그램 작업만 실행하는 정도의 가벼운 부하를 걸어봤는데,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띄우고 디버거 실행도 문제 없이 잘된다. CPU는 힘든 기색도 안보였다.
혹시나 궁금하신 분을 위해 이때 맥북에서 돌린 프로그램을 보면 (역자주: 원문에 사진이 나와있으며, 링크 불가로 의역으로 대신합니다) NetNewsWire, iTunes, iChat, Safari, 그리고 풀 스크린 Windows XP에 Visual Studio 2008 Express Edition 들이 한꺼번에 돌고 있다.
Space에서 이렇게 띄워두면 좋은 점이, 순식간에 운영체제를 바꿔버릴 수 있다. VM 환경이라지만 XP 실행 속도도 빠르다. 작은 문제라면 프로그램 윈도우 등을 빠르게 움직이다 보면 잔상(tearing)이 남는 정도이다. 이건 맥북에서 그래픽을 처리하는 방식 때문인 거 같은데, 맥북은 전용 그래픽카드 없이 내장 칩셋을 쓴다. 그래픽카드가 따로 있는 맥북 프로에는 아마 이런 문제가 없을 것이다.
한가지 희안한 점이 있다면, flash 기반 사이트를 들어가면 CPU 사용량이 증가하는 것이다. 퀵타임 비디오 볼 때 만큼 심하진 않지만(웃기지 않은가?). 그런데 아이맥이나 맥북 프로 쓰는 다른 친구들은 flash 사이트 봐도 별 차이 없다고 한다.
이 결과를 보면 지금 내가 하고 있는 개발 프로젝트 전체를 VM상에서 돌릴 때 성능이 어떻게 나올지가 궁금하다. 내 프로젝트는 상당히 큰 편이고 게다가 서드파티 컨트롤까지 사용하는 중이라 꽤 괜찮은 스트레스 테스트가 될 것이다. 게다가 SQL Server Compact Edition으로 디버깅까지 하고 있으니, 사실 무리한 요구이긴 하다.
내 괴물단지 윈도우 개발 툴 - EVGA 680i mobo, Intel QX6700 processor, EVGA 8800GTX video, Corsair memory - 에서도 VS05가 코드 재구축 들어가면 CPU 점유율이 장난이 아닌데, 맥북에서는 두말할 나위도 없을 것이다. 그래도 어느 정도 쓸만한지 한번 살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댓글 0

TOP
TOP